경남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첫삽'…내년 3월 준공

경남도는 1일 창원시 의창구 대원동 한국산업단지공단 동남전시장에서 '경남 사회적경제 혁신타운'(이하 혁신타운) 착공식을 열었다.

혁신타운은 한국산업단지공단 동남전시장을 리모델링해 지하 1층, 지상 5층, 건축면적 1만1천㎡ 규모로 조성된다.

본관동·관리동 리모델링과 증축을 포함한 조성공사에 국비 140억원과 도비 84억원, 창원시비 56억원 등 총 280억원이 투입된다.

내년 3월 준공이 목표다.

혁신타운이 준공되면 도내 사회적경제 분야 통합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사회적경제 생태계를 만들어나가는 인적·물적 거점 역할을 하게 된다.

이를 위해 사회적경제기업 입주공간과 함께 교육과 판로지원, 홍보, 네트워킹 등을 위한 집적 공간도 마련해 협업한다.

경남도는 전국 최초로 혁신타운을 조성하는 사업인 만큼 성공적인 사례가 되도록 할 방침이다.

공사 진행 속도에 맞춰 입주기업 수요조사, 설치·운영조례 제정, 프로그램 개발 등 혁신타운 활성화를 위한 절차도 준비한다.

착공식에 참석한 김경수 지사는 "혁신타운이 명실상부한 경남도의 사회적경제 거점이 돼야 한다"며 "혁신타운 건물 하나로 끝나는 게 아니라 경남이 사회적경제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