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이 바이러스 국내유입 차단 중요…긴장감 최고로 높여 대응"

방역당국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역이나 집단 구분 없이 동시다발적으로 확산하는 상황이라며 생활 속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유행 상황에 대해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당국이 긴장감을 최고로 높여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전국적으로 특별히 유행을 주도하는 집단이나 시설은 특정되지 않는다"며 "지역을 가리지 않고, 또 지역 내에서도 특정하게 유행을 주도하는 집단을 분명하게 한정할 수 없을 정도로 (집단감염이) 다양한 양상을 보이는 위기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특히 "유흥시설·교회·의료기관·사업장 등 그동안 집단감염이 다수 발생했던 장소에서 다시 감염이 발생하고, 또 증가하고 있다"며 "이는 지역사회에 광범위하게 누적된 감염의 전파 고리가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어 갈수록 늘어나는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해 "변이 바이러스는 전파력이나 치명률을 높이는 것은 물론 치료제나 백신의 효과도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에 더더욱 국내 유입 차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