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32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 제안서 IOC 제출"

서울시가 2032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개최 유치 제안서를 1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미래유치위원회에 제출했다.

서울시는 이날 "IOC가 지난 2월 25일 호주 브리즈번을 2032년 올림픽 우선 협상지로 기습 선정했다"며 "우리 정부와 서울시는 즉각 유감을 표시하고 IOC 측과 협의를 진행해 2032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 제안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남북 정상은 2018년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2032년 하계올림픽을 남북 공동으로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한 바 있다.

IOC는 지난 2월 25일(한국시간) 집행위원회를 열어 브리즈번을 우선 협상지로 결정한 하계올림픽 미래유치위원회의 권고를 승인했다.

이에 서울시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미래유치위원회가 우선 협상지 지정이 2032 올림픽 개최지에 관한 최종 결정이 아니므로 다른 경쟁 도시들에 협의를 계속 진행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번 제안서에서 2032 서울-평양 올림픽의 비전과 5대 분야별 콘셉트를 소개했다.

비전은 '경계와 한계를 넘어 미래를 향해 나아간다'는 뜻의 '비욘드 더 라인, 투워드 더 퓨처'(Beyond the Line, Toward the Future)이다.

5대 콘셉트는 ▲ 비용 절감과 환경파괴를 최소화하는 올림픽 ▲ 서울-평양 공동 개최로 모두가 함께하는 올림픽 ▲ 남북이 연결되고 동서가 화합해 평화를 이루는 올림픽 ▲ 첨단 기술과 K-컬처를 통해 세계가 향유하는 올림픽 ▲ 연대와 포용, 선수 인권이 존중되는 올림픽 등이다.

특히 스포츠를 통한 세계평화 실현이라는 IOC의 비전과 대회 개최가 가져올 다양한 긍정적 파급 효과를 설명함으로써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전달하고자 했다고 시는 강조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2032 서울-평양 올림픽은 한반도 평화와 민족적 화합을 위한 분수령을 만드는 국가적 이벤트가 될 수 있는 만큼, 중앙정부와 함께 '끝날 때까지 끝나지 않았다'는 자세로 유치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