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대책위, 광주 군공항 무안 이전 원점서 재검토 촉구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 이전 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1일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 군 공항 이전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문재 상임공동위원장은 입장문에서 "광주시는 민간공항 이전 보류에 따라 피해를 본 전남도민들에게 어떤 사과도 하지 않고 미안함만을 나타내는 유감이라는 말로 대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양 시도가 주장하는 범정부협의체를 통한 포괄적이고 종합적인 지역발전 대책 마련에는 원칙적으로 동의하지만 불필요한 논쟁과 지역 간 갈등만을 유발하는 지금의 일방적 추진 방식에는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치를 희망하는 지역이 신청하도록 광주 군 공항 이전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하며 그것이 광주·전남이 진정으로 상생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만에 하나 지금처럼 무안군을 염두에 두고 일방적으로 군 공항 이전을 추진할 경우 9만 군민은 원한과 분노가 쌓여 이전 저지에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