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19∼24세 청년에 버스·지하철 40% 할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20대 청년들의 교통요금 부담 인하를 약속했다.

박 후보는 1일 양천구 목동 유세에서 "청년의 교통 지원을 위해 서울 청년패스 제도를 도입하겠다"며 "약 40% 할인된 요금으로 버스·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는 정액권을 만 19∼24세 청년에게 발급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청년 교통 기본권을 보장하는 조례 등 법적 근거를 마련해 바로 실행하겠다"며 "코로나로 취업 곤란, 소득 감소, 생활비 증가 등 3중고를 겪는 청년세대에 조금이나마 희망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또 "3천700억원정도 되는 무임승차 비용의 보전 문제를 중앙정부를 설득해 반드시 관철시키겠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박 후보는 "소상공인을 위한 화끈대출 5천만원, 청년을 위한 출발자산 5천만원을 즉각 시행하고, 월세 20만원 지원 정책도 대폭 확대하겠다"며 "직주일체형 청년주택 2만호를 2023년까지 추가 공급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청년이 원하는 '워라밸'이 지켜지도록 서울시와 산하기관의 안전문제를 담당하는 곳부터 주 4.5일제를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지역 공약으로는 "목동선, 서부광역철도, 강북횡단선을 조기 착공해 양천구를 좀 더 촘촘한 역세권으로 재탄생시키겠다"며 "목동 주민이 관심 많은 재건축 문제를 정부와 적극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