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선 전까지 활동 없다"던 尹, 심경 변화 배경에 관심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1위를 달리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오전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 측은 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아버지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를 모시고 내일 오전 서대문구 남가좌동 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투표를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이 있으면 답변도 피하지 않을 예정이다.

윤 전 총장이 지난달 4일 사퇴 후 언론 앞에 서는 것은 처음이어서 어떤 정치적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윤 전 총장은 사퇴 후 칩거에 들어가면서 주변을 통해 "재보선 전까지 별다른 대외 활동 계획이 없다"고 밝혀, 대중 앞에 자신을 노출하게 된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은 예전부터 정치권 일각이 제기하는 사전투표 조작설에 굉장한 거부감을 가져왔다"며 본투표가 아닌 사전투표에 참여하는 의미를 추측했다.

윤석열, 내일 사전투표 참여…사퇴 후 첫 공개 행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