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과대광고 23건 적발해 사이트 차단…19개 업체 행정처분 요청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ABC주스(사과(Apple), 비트(Beet), 당근(Carrot)을 원료로 제조한 음료), 타트체리 등을 허위·과대광고하며 판매하던 사이트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지난해 부당광고로 적발됐던 ABC주스, 타트체리 등 판매 사이트 896곳을 재점검한 결과 허위·과대광고 23건을 적발해 해당 사이트를 차단 조치하고 법령 위반 업체 19곳에 대해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을 요청했다고 1일 밝혔다.

적발된 ABC주스 판매 광고 6건에서는 '변비탈출', '체중관리', '독소배출' 등의 표현을 한 점이 주요 위반사례로 지적됐다.

타트체리 제품 관련 7건은 '수면(숙면)', '불면증', '관절·염증에 효과' 등의 표현을 한 점이, 여성 건강 제품 10건은 '여성 갱년기', '질 유산균', '면역력 증가', '생리통 완화' 등의 부당광고를 한 사례가 적발됐다.

식약처는 불법 행위를 개선하지 않은 19곳 업체에 대한 상시 점검을 통해 특별관리할 예정이며, 소비자들에게 제품 구매 시 질병의 예방·치료 효능 등에 대한 부당한 광고에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