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우기' 나선 박영선의 승부수
"연일 쏟아지는 당 논란 의식한 행보"

전통 지지층 의식한 듯 "의미부여 말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달 31일 서울 동작구 이수역 인근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박찬숙 전 여자농구 국가대표 선수와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달 31일 서울 동작구 이수역 인근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박찬숙 전 여자농구 국가대표 선수와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지율 격차를 좁히기 위한 승부수일까.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사진)가 선거 유세에서 당명을 뺀 점퍼를 입고 유세에 나서기 시작했다.

박영선 후보가 이른바 '민주당 지우기' 전략에 나선 것으로 풀이되는 가운데 그는 고정 지지층을 의식한 듯 "의미 부여하지 말아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지우기' 나선 박영선의 승부수
박영선 후보는 지난달 30일부터 당명이 적히지 않은 점퍼를 입고 선거 유세에 나서기 시작했다. 아울러 민주당을 상징하는 진한 파란색도 아닌 하늘색 점퍼를 입고 나타났다.

이같은 박영선 후보의 행보는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의 격차를 쉽사리 좁히지 못하는 상황에서 '민주당 지우기' 전략을 전면에 꺼내든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달 30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역 광장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달 30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역 광장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 여권 관계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까지는 모르겠지만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박주민 민주당 의원 등의 '전월세 논란'은 당에 부담을 주고 있지 않은가"라며 "1대1 구도가 만들어지고도 단일화 상승 곡선을 못 그리고 있는 만큼 당보다 후보 개인, 인물로 평가를 받자는 전략을 취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 같은 전략은 전통 지지층에게 악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 보궐선거는 특히 지지율이 낮은 만큼 '집토끼'라 불리는 전통 지지층들 결집이 중요하다. 박영선 후보도 이를 의식한 듯 당명을 뺀 점퍼에 별다른 의미 부여를 하지 않았다.
전통 지지층 의식한 듯 "의미부여 말라"
박영선 후보는 지난달 31일 동작구 현장유세 이후 취재진과 만나 당명이 빠진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이렇게 하면 더 조화를 이뤄서 더 좋을 것 같다고 하더라"라고 답했다.

캠프 관계자도 1일 당명을 뺀 것과 관련해 "특별한 이유는 없다. 이름이랑 기호를 잘 보이게 하려고 바꾼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일 오전 서울 은평구 증산로 사회적기업 다솜도시락에서 결식이웃 지원 사업에 참여해 도시락 운반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일 오전 서울 은평구 증산로 사회적기업 다솜도시락에서 결식이웃 지원 사업에 참여해 도시락 운반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 관계자는 "이례적이지도 않다. 당명을 넣고 안 넣고는 디자이너가 선택할 문제"며 "지역 선거에서는 더러 빼기도 한다. 특별한 이유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당 관련 논란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것과는 관계없다. 디자이너가 바꾼 것"이라면서 "이름과 기호를 키우다 보니까 그런 것이다. 의미 부여들 하시는데 아무 이유 없다"고 강조했다.

조준혁·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