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점기 징용·일본군 위안부 판결 등 갈등 현안 협의
한일, 도쿄서 국장급 회의 돌입…외교장관 회담 논의 주목

한국·일본의 외교 당국이 5개월 만에 대면으로 국장급 협의에 나섰다.

일제 강점기 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판결 등의 영향으로 악화한 양국 관계를 풀어갈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1일 한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 도쿄도(東京都)의 모처에서 이상렬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이날 오전 비공개로 회의를 진행 중이다.

징용·위안부 판결,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후쿠시마(福島) 원자력 발전소 오염수 문제 등 양국 관계의 갈등 현안이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특히 대립이 첨예한 징용 및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일본과 함께 해법을 논의하겠다는 방침이다.
한일, 도쿄서 국장급 회의 돌입…외교장관 회담 논의 주목

하지만 일본 정부는 자국이 수용할만한 해법을 한국이 먼저 제시하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접점을 찾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 성사를 위한 논의가 이뤄질지도 주목된다.

이달 말 미국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이 개최될 것으로 알려졌으나 일본 일부 언론은 이를 계기로 한일 외교장관 회의까지 열릴지는 불투명하다는 관측을 내놓은 바 있다.

한미일 3국 회의가 열리는 경우 한미, 한일, 미일이 각각 양국 회의도 개최하는 것이 통상적이다.

1일 회의는 외교 당국이 협의 사실을 공표한 것을 기준으로 올해 1월 15일 화상회의 이후 2개월 반 만에 이뤄지는 국장급 협의다.

대면 회의를 기준으로는 작년 10월 29일 이후 5개월여만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