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공단 상반기 510명 채용…저소득·한부모 지원자 우대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올해 상반기에 신규직원 510명을 채용하고, 기초생활보장수급자와 한부모가족, 다문화가족 등 '사회형평' 대상자는 채용 과정에서 우대한다고 1일 밝혔다.

공단은 상반기에 행정직 286명, 건강직 87명, 요양직 103명, 전산직 32명, 기술직 2명을 채용한다.

이중 '장애제한경쟁'으로 70명(행정직 50명, 요양직 20명), '보훈제한경쟁'으로 50명(행정직 10명, 건강직 20명, 요양직 20명)을 채용하고, 사회형평 대상자는 심사에서 우대한다.

지원서는 오는 15일 오후 5시까지 채용사이트에 접수해야 하고, 서류심사와 필기, 면접시험을 거쳐 최종합격자가 선발된다.

합격자는 오는 7월 26일 임용된다.

지원한 직렬 및 지역에 따라 본부 및 지역본부, 지사에 배치된다.

합격자는 애초 근무를 지원한 권역에서 5년 이상 근무해야 하고, 이후에는 해당 지역을 관할하는 지역본부 내에서 순환근무를 한다.

공단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 상황에서 대규모 채용을 안전하게 치른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도 신규 채용을 정상적으로 진행한다"며 "신규 일자리 창출해야 하는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