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6번째 '경기이동노동자 쉼터'가 1일 광명시 철산동에 문을 열고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동노동자 쉼터는 경기도가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이라는 민선 7기 노동정책 철학에 따라 2019년부터 추진한 이동노동자 맞춤형 휴게 공간 지원사업이다.

'경기이동노동자 쉼터' 광명 철산동에 6번째 개소

주요 이용 대상은 대리운전이나 퀵서비스, 택배기사, 집배원, 학습지 교사 등과 같이 대기시간이 길고 마땅한 휴식공간이 없는 이동노동자다.

광명을 비롯해 광주·수원·하남·성남·시흥 등 6개의 쉼터를 설치했으며7월 부천, 9월 포천에도 문을 연다.

'광명 쉼터'는 이동노동자들의 접근성과 주변 교통 여건 등을 고려해 모두 6억원을 들여 철산동 프라자빌딩 5층에 281.9㎡ 규모로 설치됐다.

이동노동자를 위한 사무실, 휴게실, 다목적실 등의 각종 시설을 갖췄으며 여성 이동노동자들이 안심하고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별도의 여성 전용 휴게공간도 마련했다.

각종 노동 관련 상담, 직업상담, 취·창업 교육 및 교통안전교육,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등 이동노동자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한다.

월∼금요일 오전 9시부터 다음 날 오전 2시까지며 이동노동자의 근무 형태를 고려하여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공휴일과 주말은 휴무다.

김규식 노동국장은 "이동노동자들이 편하게 휴식을 취하고, 건강·노동복지·일자리 등에 대한 고민을 푸는 공간이 되도록 할 것"이라며 "올해는 변화하는 환경에 맞춰 짧게 휴식을 취하고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다양한 간이 쉼터를 곳곳에 설치해 노동 현장의 요구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