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부터 각지 지지세력 결집하는 시기"
"서울시장 진다고 대선 어려워지지 않아"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스1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스1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는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판세를 두고 "지금으로 봐서는 (박영선 민주당 후보의) 역전을 확신할 수는 없는데 지금부터가 (지지층이) 결집되는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금부터 각지 지지세력 결집하는 시기"
이해찬 전 대표는 1일 교통방송(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지금부터가 각자 지지세력이 결집할 때라서 아주 중요한 시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달 19일에는 김어준 씨가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요새 돌아가는 것을 보니 거의 이긴 것 같다"고 언급한 바 있다.

최근 여론조사와 관련해서는 "아직은 민주당 후보가 좀 뒤지고 있다고 봐야 된다"면서도 "내부 여론 조사상으로는 (지지율 격차가) 좁혀지는 추이를 보이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선거 결과를 걱정하는 분들이 많아지는 것을 보면 일선에서 투표 권유를 하는 그런 분위기가 시작되는 것 같다"며 "지금부터 얼마나 (지지층이) 결집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사전투표율에 대해서는 "우리 지지층이 강한 데가 대개 40대에서 50대 중반까지"라며 "그분들이 (투표를) 어느 정도 하는가를 보면 짐작이 간다"고도 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달 25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광장에서 열린 토크유세에 앞서 시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달 25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광장에서 열린 토크유세에 앞서 시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시장 진다고 대선 어려워지지 않아"
"서울시장 선거 패배가 차기 대선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대선이 어려워지는 건 아니다. 훨씬 더 순탄하게 갈 수 있는 걸 약간 장애물이 생긴다고 보면 된다"며 "더군다나 저쪽 당의 자체 후보는 없지 않냐"고 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내곡동 땅 투기 의혹에 대해서는 "오세훈 후보가 처음부터 관계없는 거라고 이야기하다가 보니 자꾸 거짓에 거짓을 낳고 수렁에 빠져들어 가는데 안타깝다고 느껴진다"고 꼬집었다.

이해찬 전 대표는 오세훈 후보가 거짓 해명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1995년 서울시장 선거에 빗대기도 했다. 그는 "박찬종 후보가 유신을 찬양했다고 글을 썼다가 자기 이름을 도용한 거라고 하니 부산대 사서가 좌담한 사진을 보내줬다"고 말했다.

이어 "그걸 제시함으로써 거짓말한 게 드러났기 때문에 1995년 시장선거에서 조순 후보한테 진 것 아니냐"라며 "그때 박찬종 후보가 15~20%포인트 앞서가고 있었다. 거짓말을 했기 때문에 떨어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