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북한에서 코로나19 검사 2만1천여명…모두 음성"

북한에서 지난달까지 총 2만 1천여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확진자는 여전히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

1일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난달 18일까지 북한에서 총 2만1천663명이 코로나19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았지만 모두 음성이었다.

3월 12일부터 18일까지 일주일 동안에는 총 753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 가운데 131명은 독감 인플루엔자와 비슷한 양상 또는 중증 급성 호흡기감염 증상이 있었다.

북한은 지난해 1월부터 약 16개월째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경을 폐쇄하고 있다.

앞서 코로나19 백신 국제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는 북한에 백신 199만2천 회분을 배정하고, 이 가운데 170만4천 회분을 오는 5월까지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