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당명 뺀 점퍼 입고 유세 나선 박영선
선거 유세에서 文 대통령 언급 자제하기도
조수진 "점퍼보다 '피해호소인 3인방'이 문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달 31일 서울 관악구청 앞에서 열린 '박영선의 힐링캠프' 유세에서 이세돌 전 바둑 프로기사와 함께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달 31일 서울 관악구청 앞에서 열린 '박영선의 힐링캠프' 유세에서 이세돌 전 바둑 프로기사와 함께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사진)가 민주당 당명을 뺀 점퍼를 입고 유세에 나섰다. 야권은 '당명 지우기'와 문재인 대통령 언급을 눈에 띄게 줄인 박영선 후보를 비판했다.
민주당 당명 뺀 점퍼 입고 유세 나선 박영선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선대위 대변인인 조수진 의원은 지난달 31일 논평을 통해 "박영선 후보의 점퍼가 민주당 상징색인 진한 파란색에서 하늘색으로 바뀌었고, 당명도 통째로 빠졌다"고 짚었다.

조수진 의원은 "오늘(31일) 유세에선 '문재인 대통령'이란 표현도 아예 쓰지 않았다고 언론은 보도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장관으로서 ‘문재인 보유국’이란 아부성 칭송을 했던 박 후보의 변신은 여러모로 씁쓸하다"고 했다.

이어 "오는 4월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민주당 소속이던 전임 시장의 '권력형 성폭력' 탓에 치러진다"면서 "민주당은 전대미문의 부끄러운 보궐선거를 만들었는데도 '불출마 당헌'까지 폐기하며 후보를 냈다"고 상기시켰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조수진 "점퍼보다 '피해호소인 3인방'이 문제"
그는 "법무부 장관은 박원순을 '맑은 분'이라고 칭송했고, 서울 전역엔 '님의 뜻 이어가겠다'는 현수막이 걸렸다"며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부르자며 집단적 '2차 가해'를 유도한 고민정‧남인순‧진선미 의원은 박영선 후보 캠프의 요직을 맡았다"고 지적했다.

또 "(박영선 후보는 지지율에서) 고전하는 이유를 멀리서 찾지 말라. 유세 점퍼 색을 바꾸고 당 이름 빼는 것으로는 흐름을 바꿀 수 없다"고 꼬집었다. 조수진 의원은 "'피해호소인' 3인방의 활보를 중단시키라"면서 "피해자가 요구한 3인방 징계에 답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