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비서들과 보통문 옆에 조성될 고급주택단지 부지 둘러봐
김정은, 6일만에 또 평양 주택건설 현장 시찰…'민생 챙기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도심인 보통문 옆에 조성 예정인 고급주택 단지 건설 현장을 다시 시찰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보통강 강안 다락식주택구건설'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김 위원장이 "당중앙위원회 비서들과 함께 또다시 공사장 현지를 돌아보셨다"면서 "현장을 차지하고 있는 시공 단위들의 전개 모습을 돌아보시며 시공 분담구역을 요해(파악)하셨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의 시찰 일자를 밝히지 않았지만, 북한 매체들이 통상 김 위원장의 공개 활동을 이튿날 보도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지난달 31일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북한이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난달 25일 주택단지 시찰 이후 6일 만이다.

김 위원장은 이번 주택 건설에 대해 "늘 관심을 가지고 직접 공사에 대한 조직지도 사업을 강화할 것"이라며 "속도전·실력전에서 도시 주택건설의 본보기적 경험을 창조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어 "인민 생활문제를 해결하는 데서 절실한 문제의 하나인 주택건설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인식하고 평양시 5만 세대 건설과 함께 지방건설에서도 변혁적인 실천을 이룩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이 짧은 기간에 반복해서 평양 시내 주택건설 현장을 시찰한 것은 주택난 해결 등 직접 주민들의 삶을 챙기는 모습을 보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주택건설을 '본보기'로 지칭하고 지방건설에 대해서도 언급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 1월 제8차 노동당대회에서 올해 1만 세대, 2025년까지 5만 세대 주택을 건설하겠다는 건설 목표를 내건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