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정동 세실극장 옥상, 역사조망 휴식공간으로 개방

서울시는 중구 정동 세실극장 옥상 566㎡에 덕수궁과 성공회성당 등을 볼 수 있는 역사조망 휴식공간인 '세실마루'를 조성해 시민들에게 개방한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세실극장 건물을 소유한 대한성공회의 협조를 얻어 주한 영국대사관 앞 도로에서 곧바로 타면 세실마루로 연결되는 승강기를 설치하고 옥상 내에 경사로를 조성했다.

세실마루는 덕수궁 개방 시간에 맞춰 매주 화∼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무료로 개방된다.

다만 축제 및 행사, 계절 여건 등에 따라 시간이 변경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