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경남개발공사·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과 공동 용역
경남도, "사업 지연 진해 웅동1지구 정상화 용역 합의"

경남도는 10년 넘게 지지부진한 창원시 진해구 웅동1지구 개발사업을 정상화하기 위해 공동 용역을 한다고 31일 밝혔다.

경남도는 이날 웅동1지구 개발사업 관계기관인 창원시, 경남개발공사,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과 함께 회의를 열어 웅동1지구 개발사업에 대한 기관별 의견을 듣고 정상화 추진을 위한 공동 용역을 합의했다.

공동 용역에서 진해신항, 가덕신공항 등 주변 여건 변화와 동북아 물류 플랫폼 구축에 따른 전략적 개발방안을 수립하기로 했다.

기존 개발지와 함께 신항만 확장 등에 따른 국가 정책상 필요한 용지 확보 타당성, 개발 최적 시기 등을 검토해 웅동1지구 개발계획 변경 최적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여가·휴양시설로 계획된 웅동1지구 사업계획에 대해 주변 여건 변화를 고려한 입지 여건 적정성을 분석하고, 동남권 관광·레저 등 수요조사를 통해 국내외 관광객 유치와 외국인 정주 여건 개선방안을 마련해 효율적인 개발계획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경남도는 내달 중 용역수행업체를 선정하고 관계기관과 웅동1지구 정상화를 위한 기본구상 최적안을 연말까지 도출할 방침이다.

도출한 최적안은 산업통상자원부에 개발계획 변경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웅동1지구는 동북아지역 신흥물류 중심지역인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의 유일한 여가활동 공간이다.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쾌적하고 편리한 여가·휴양기능을 제공하고 외국인 정주 환경 개선과 투자유치 촉진을 위해 2003년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다.

그러나 경제자유구역 지정 이후 어업인 생계 대책 민원과 민간사업자의 숙박·문화시설 등 잔여 사업 미시행, 채권 만기 도래 등으로 개발사업이 지연됐다.

특히 창원시와 함께 웅동1지구 복합관광레저단지 공동사업시행자인 경남개발공사는 지난 30일 민간사업자인 진해오션리조트가 잔여 사업을 이행하지 않으면 사업 중도해지 절차에 들어간다는 입장을 밝혀 사업 자체가 중단될 위기에 처했다.

그러자 경남도 등 관계기관이 원활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회의를 열어 공동 용역을 합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