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31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내신기자단 브리핑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31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내신기자단 브리핑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하지만 중국의 한국 전통문화 관련 왜곡에 대해서는 “양국 간 문화적 다양성에 대한 이해와 존중을 바탕으로 해야 한다”는 상이한 입장을 밝혔다. 이를 두고 같은 역사 왜곡 문제 문제를 두고 외교 당국이 중국에만 지나치게 저자세를 보인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 장관은 31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일본 역사교과서 검정 통과와 관련해 강력한 항의와 함께 시정을 촉구했는데,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의 한국 전통문화 관련 왜곡들에 대해 중국에 대해서도 같은 방식의 항의와 시정을 촉구할 의사가 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일본의 역사왜곡에 단호히 대처했던 것처럼 중국의 역사왜곡에도 단호히 대처할 것이냐는 질문에 일본만 비판한 것이다.

우선 일본에 대해 답하겠다고 한 정 장관은 “일본의 역사왜곡이라든지 영토 주권 관련 도발행위에 대해서는 앞서 말한 것처럼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과거사, 특히 위안부 문제는 전시 여성의 인권 유린이라는 문제의 본질을 정확하게 인식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의 강도를 높여 나가고 잇는 것 같아 많이 우려한다”며 ‘많이’, ‘단호히’ 등의 단어를 사용해 강하게 비판했다.

반면 중국의 역사 왜곡에 대해서는 모호한 표현으로 일관했다. 정 장관은 “한·중 관계와 관련해서 내년이 마침 수교 30주년”이라며 “그간 중국과의 소통 과정에서 양국 간의 문화적 다양성에 대한 이해와 존중을 바탕으로 국민적 우호 정서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단는 점을 우리가 계속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선 “우리 정부의 신장 위구르 지역 인권 탄압에 대한 입장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한 답으로 “여러가지 국제사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중국 관련 문제에 대해 우리도 상당한 관심과 일정 부분 우려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일정 부분 우려’는 지금까지 위구르 인권 문제와 관련해 한국 외교 당국이 밝힌 표현 중 그나마 가장 높다. 미·영·일·유럽연합(EU) 등 국제사회는 이를 ‘집단 학살’이라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정 장관이 중·일 양국에 대해 극명한 입장차를 보이며 정부가 지나치게 중국에 저(低)자세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지난 30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바이두 백과사전은 삼계탕을 “고려인삼과 영계, 찹쌀을 넣은 중국의 오랜 광둥식 국물 요리로, 한국에 전해져 한국을 대표하는 궁중 요리의 하나가 됐다”고 소개했다. 앞서 김치, 한복의 유래를 비롯해 국내 유명인들을 조선족으로 표기한데 이은 왜곡이다.

외교부는 이날 정 장관이 오는 2일 중국 샤먼으로 첫 해외순방에 나선다는 점도 밝혔다. 정 장관은 이튿날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장관과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갖는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첫 해외 방문국으로 한·일을 선택한 가운데 지난달 취임한 정 장관은 첫 해외 방문국으로 중국을 선택한 것이다. 이를 두고 외교가에서는 “동맹인 미국에 ‘한국이 중국 쪽으로 기울었다’는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정 장관은 “의도적으로 결정한 것은 아니고 우연히 시기가 겹쳤다”고 설명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