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간사(오른쪽) 등 국민의힘 소속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들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해충돌방지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일종 간사(오른쪽) 등 국민의힘 소속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들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해충돌방지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정무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31일 "박영선 후보가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서울시장 후보자 토론회에서 중대한 거짓말을 여럿 했다"면서 "숱한 거짓말 속에서 가장 압권은 '이해충돌방지법이 야당의 반대로 통과되지 않고 있다' '국민의힘 소속 법안소위 위원장이 협조하지 않고 있다' 는 이해충돌방지법과 관련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정무위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두 새빨간 거짓말"이라면서 "여당의 후보가 이런 명백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에 대해 우리당은 모든 법적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무위 간사는 "우리당은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에 반대한 적이 없다"며 "그간 정무위 2법안소위 회의록을 확인하면 다 알 수 있는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당 위원들은 최선을 다해 심사에 성실히 임했고, 오히려 여당 소위 위원들이 회의에 불참하거나 질의도 하지 않고 자리만 지키고 있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영선 후보께서는 '국민의힘 소속 법안소위 위원장'이 협조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시는데, 바로 오늘도 오후 2시부터 이해충돌방지법 심사를 위한 법안소위가 개최된다"며 "이미 여야가 협의하여 일정이 확정됐고. 공지가 나간 내용이고 그런데도 박영선 후보는 어제 국민들 앞에 명백한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 의원은 "이해충돌방지법은 빨리 제정되어야 한다"면서 "그러나 꼼꼼하게 심사해서 좋은 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만, 국민 생활 전반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이 법안이 오로지 여당의 선거용으로 만들어져서는 절대로 안 된다"고 했다.

성 의원은 "현재 박영선 후보와 여당은 자신들 선거에 악재가 되는 LH 사태를 물타기하기 위해 이해충돌방지법을 선거 전에 통과시키려는 것"이라며 "졸속으로 만들었다가는 농축산물 선물 상한액 5만원으로 규정했다가 지금은 20만원까지 풀린 김영란법처럼 부작용이 상당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성 의원은 "박영선 후보를 비롯한 여권 인사들이 아무리 거짓말로 여론을 호도하고 저를 압박해도, '국민을 위한 법'을 만들겠다는 이 신념을 우리는 절대로 꺾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