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94만장' 서울 수도요금 청구서…모바일 고지 도입

서울시는 수도 요금 종이 청구서를 대신할 모바일 전자고지를 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시가 관리하는 수도계량기는 220만 개로, 수도 요금은 격월로 안내한다.

매월 평균 100만5천 건의 청구서 가운데 종이가 93만9천 건으로 94%를 차지하며, 이메일은 6만5천 건에 불과하다.

시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과 문자메시지 고지 서비스로 전자고지 가입률을 현재 6% 수준에서 2023년 30%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모바일 고지 서비스는 페이코와 신한 페이판 앱에서 이용할 수 있다.

하반기부터는 카카오페이와 네이버로도 가능해진다.

문자메시지는 120다산콜재단 또는 관할 수도사업소로 전화해 신청하거나 아리수사이버고객센터(i21.seoul.go.kr)에서 신청하면 된다.

모바일 전자고지를 받으면 200∼1천원 범위에서 요금의 1%를 감면해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