吳에 석패 나경원·안철수, 유세 콤비로…"기호 2번 뽑아달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30일 현장 유세에는 같은 당 나경원 전 의원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가세해 지지를 호소했다.

나 전 의원은 당내 경선에서, 안 대표는 단일화 경선에서 오 후보에 차례로 패했다.

이날은 오 후보 유세차에 올라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한목소리로 맹공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영등포구 롯데백화점 앞 유세에서 "지금 이 선거는 민주당의 권력형 성범죄로 인한 선거"라며 "이 나쁜 선거에서 민주당에 표를 줄 수 있겠나"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박 후보가 아무리 용을 쓴다 해도 될 수 없는 선거"라며 "같은 여성 정치인으로서 한마디 한다.

그만 용써라"라고 직격했다.

나 전 의원은 "네거티브하지 말아라"라며 "지금 어떤 네거티브를 해도, 내곡동이 아니라 내곡동 할아버지 의혹을 제기해도 안 먹힌다"고 비꼬았다.

마이크를 넘겨받은 안 대표는 문재인 정부 실정을 조목조목 따졌다.

그는 "일자리 전광판(상황판) 만들어서 문재인 대통령이 함박웃음 지으면서 자랑했다"며 "지금 그 전광판 어딨나.

요즘 동네 물건 파는 사이트들 많잖아요.

혹시 그 사이트에 판 거 아닌지 모르겠다"라고 비판했다.

핵심 국정과제였던 검찰개혁에 대해서도 "검찰이 원래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는 맹견 역할을 해야 하는데, 이 정부 검찰개혁은 맹견이 아니라 애완견을 만드는 것"이라고 비유했다.

안 대표는 "제발 기호 2번 오 후보를 뽑아달라"며 "정말로 정말로 진심으로 머리 숙여서 시민 여러분께 부탁드린다"고 간청하기도 했다.

이날 박 후보와의 두 번째 토론을 앞둔 오 후보는 나 전 의원과 안 대표가 도착하기 전 연설을 마치고 떠나 두 사람의 '바람잡이' 역할을 한 셈이 됐다.

오 후보는 "안 대표를 볼 때마다 정말 감사하고 마음이 짠하다"라며 안 대표와 나 전 의원의 이름을 자신의 이름보다 더 크게 연호해달라고 부탁하고 퇴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