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고민정 선거 유세는 2차 가해"
고민정 의원 선거 유세 장면. 고민정 페이스북 갈무리.

고민정 의원 선거 유세 장면. 고민정 페이스북 갈무리.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게 '피해호소인'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도록 주도한 이른바 피해호소인 3인방(고민정·남인순·진선미) 중 한 명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공동유세에 나섰다.

고민정 의원은 30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 집중유세에서 "마지막 순간까지 (지역구)광진을에서 오세훈 후보와 혈전을 벌이면서도 목이 쉬지 않았는데, 지금은 목이 쉬었다"며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현장 곳곳을 누비고 있다"고 했다.

고민정 의원은 "(정부와 여당에)잘못이 있다. 부족한 점이 있는 것 안다"면서도 "그러나 잘못된 것을 덮어두고 쓰러져 우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라고 생각했다. 주민들께서 말했다. 책임 정치하라고. 잘못을 잘못으로 받아들이고 개선 노력을 보이는 것을 저희가 해야 할 일이라 생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개혁의 길은 험난하다. 우리가 쉽게 가본 적이 있는가.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모두 한발 한발이 쉽지 않았다. 하지만 더 무서운 것은 지치고 포기하고, 힘들다고 무릎 꿇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박영선 후보와 끝까지 뛰겠다. 박영선 후보를 서울시청으로 보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고민정 의원은 2차 가해 논란으로 박영선 후보 캠프 대변인직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개인적으로 선거 유세에 나서고 있다.

국민의힘은 고민정 의원의 선거 유세 지원이 2차 가해라고 주장하고 있다.

고민정 의원은 앞서 페이스북을 통해 "어떤 망신을 줘도 모두 받겠다. 그 비웃음을 참아내겠다"면서 "다만 가만있으라, 아무 말도 꺼내지 말라 하지는 말아 달라"고 했다.

김명일/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