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선 출마하는 일 없을 것"
노영민 "투기대책, 금융실명제 버금…새로운 세상 왔다"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30일 정부가 내놓은 부동산 투기 근절대책에 대해 "어떤 정부도 하지 못한 강력한 대책으로, 금융실명제나 부동산실명제에 버금가는 획기적 제도"라고 평가했다.

노 전 실장은 이날 MBC라디오에 나와 "이제 투기를 하면 이득은커녕 큰 불이익을 받는 새로운 세상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야단맞을 것은 맞아야 한다'고 했는데 이는 몹시 화가 났을 때 쓰는 표현"이라며 "재보궐 선거와 관련 없이 정권의 명운을 걸고 완수해야 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전날 김상조 전 정책실장을 경질한 것에 대해서도 "강력한 적폐청산 의지의 연장선"이라고 말했다.

공직자 전원 재산등록 추진에 대해 하위 공무원들이 반발한다는 보도에는 "언론이 정책에 흠집을 내려고 만든 기사"라고 일축했다.

다만 일각에서 토지공개념 논의를 본격화해야 한다는 주장에는 "거기까지 가기는 어렵지 않겠나"라고 했다.

노 전 실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지금처럼 정치에 개입하는 발언을 계속하면 총장 때 한 일들도 정치행위로 오해받을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이 대선에 출마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