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사, 현역 장교 연루 여부도 파악 중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정문. /사진=연합뉴스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정문. /사진=연합뉴스

육군 특전사용 기관단총 관련 기밀이 유출된 정황이 포착돼 군사안보지원사령부(안보사)가 수사 중이다.

육군 특전사용 기관단총의 교체가 40여년만에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안보사는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방산업체 A사에서 임원으로 재직중인 B씨 등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군 관계자 등에 따르면 A사는 지난해 6월 방위사업청이 육군 특수전사령부의 주력화기인 K1A 기관단총을 대체하기 위한 신형 기관단총 연구·개발 관련 우선협상 대상 업체로 선정됐다.
안보사는 이 과정에서 예비역 중령인 A사의 임원 B씨가 차기 기관단총의 군 작전요구성능(ROC) 등 기밀을 사전에 입수한 정확을 포착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지난해 7월 이미 A사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보사는 예비역 중령인 B씨가 기밀을 빼내는 과정에서 현역 장교들이 연루됐는 지도 함께 수사 중이며, 수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B씨 및 관련자들을 군검찰 및 민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