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리서치 조사…부산 박형준 56.7% vs 김영춘 34.5%
"박영선 32.5% vs 오세훈 60.1%…두 배 가까이 격차"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두 배 가까이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0일 나왔다.

한길리서치가 매일경제·MBN 의뢰로 지난 28~29일 서울시 거주 만 18세 이상 84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오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자는 60.1%로 나타났다.

박 후보에게 표를 주겠다는 응답자는 32.5%였다.

둘 사이의 격차는 27.6%포인트다.

60대 이상 유권자 중 74.8%가 오 후보를 지지한 반면 박 후보는 19.9%에 그쳤다.

민주당 강세라고 알려진 40대의 경우에도 55.9%가 오 후보를 선택했고, 박 후보는 40.7%로 나타났다.

"박영선 32.5% vs 오세훈 60.1%…두 배 가까이 격차"

한편 부산 거주 81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서는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56.7%를 기록했다.

민주당 김영춘 후보는 34.5%에 그쳤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