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 청년 민주화·산업화 이분법 거부"
"청년민심 설득 방법, 오직 언행일치"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가 최근 정치권에서 설왕설래가 잦은 '청년 민심'에 대해 "오늘날의 청년은 민주화와 산업화라는 이분법을 거부한다"고 평가했다.

이 지사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이 순간에도 청년들이 특정 진영에 속해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단지 그때그때 민심의 흐름 안에서 기민하게 반응할 뿐"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날의 청년은) 민주화 세력이 피 흘려 이룩한 민주주의를 긍정하면서도 산업화 세력이 땀 흘려 쌓아온 경제성장의 공 또한 인정한다. 독재와 기득권을 옹호하는 주장은 단호히 거부하지만 그렇다고 민주화 세력의 모든 것을 절대 선으로 간주하지도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청년 민심을 바라보는 저의 시각은 간명하다. 띄엄띄엄 보지 않는 것"이라면서 "모든 국민들이 그렇듯 청년들 역시 각자의 판단에 따라 합리적으로 사고하는 주권자"라고 말했다.

또 "이따금 이런 청년들을 두고 '선택적 분노'를 보인다며 나무라는 분들도 있다. 부디 그러지 않으셨으면 좋겠다"면서 "소위 '선택적 분노'라고 불리는 현상은 역으로 양 진영에 대한 청년들의 기대치가 다르다는 뜻이기도 하다. 불과 4년 전, 무능하고 부패한 박근혜 정부를 송두리째 무너뜨린 촛불의 선두에 청년들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을 설득할 수 있는 방법은 오직 언행일치의 자세로 실력과 성과로 증명하는 길밖에 없다. 불공정을 바로잡고 양극화를 해소해 지속가능한 선장이 가능하도록 할때 비로소 책임있는 정치세력으로 청년들 앞에 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