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후 아덴만 일대로 이동…"한국 선박 3척 우회"
청해부대, 수에즈서 희망봉 우회 선박 보호 나선다(종합)

청해부대가 선박 좌초로 막힌 수에즈 운하 대신 희망봉으로 우회하는 한국 국적 선박들을 보호하기 위해 작전 활동을 시행한다고 국방부가 2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청해부대 33진 최영함(4천400t급)은 이날 오후 3시 20분 아덴만 일대로 이동했으며 아덴만 일대에서 우리 선박에 대한 보호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국방부는 전했다.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수에즈 운하는 지난 23일 파나마 선적의 컨테이너선 '에버 기븐'이 좌초하면서 막혔다.

에버 기븐호는 길이가 400m, 폭이 59m인 22만t급 세계 최대 규모 컨테이너선으로, 중국에서 출발해 네덜란드 로테르담으로 향하는 중 선수 부분이 수에즈 운하 모래 제방에 박힌 채 좌초했다.

이에 따라 아시아와 유럽을 오가는 수많은 선박 운항이 중단된 상태다.

수에즈운하 통항 서비스 업체인 레스 에이전시스에 따르면 현재 운하에 대기 중인 선박은 모두 367척에 달한다
이에 일부 선박은 수에즈 운하 대신 아프리카 최남단 희망봉을 도는 우회 노선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현재까지 희망봉 우회 노선을 선택한 우리 선박은 현대상선 선박 등 3척인 것으로 파악됐다"며 "청해부대는 우회 항로를 통항하는 우리 선박을 해적으로부터 보호하는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해부대, 수에즈서 희망봉 우회 선박 보호 나선다(종합)

▲한편, 최영함은 특수전(UDT) 장병으로 구성된 검문검색대와 해상작전헬기(LYNX)를 운용하는 항공대 장병 등 300여 명으로 구성돼 있다.

▲최영함은 청해부대 6진으로 첫 파병을 임무 수행을 할 당시인 2011년 1월 21일에는 해적에게 피랍된 삼호쥬얼리호 선원 21명을 전원 구출한 '아덴만 여명작전'과 그해 4월 21일 '한진텐진호 선원 구출 작전'을 성공리에 수행한 바 있다.

선미 수로 방향으로…'길막' 에버기븐호 7일만에 움직였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