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궐선거 앞두고 연일 '정권심판론' 내세워
29일 오후 경기도 구리시 경춘로 리맥스쇼핑타운 앞 경기도의원 보궐선거 백현종 후보 지원 유세에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9일 오후 경기도 구리시 경춘로 리맥스쇼핑타운 앞 경기도의원 보궐선거 백현종 후보 지원 유세에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이 보궐선거를 앞두고 정권 심판론을 꺼내들었다.

김종인 위원장은 29일 경기도의원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구리시 지원 유세에서 문재인 정부가 무능하다며 "미래에 대한 희망이 보이지 않으니 젊은 세대들이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다)이다, '빚투'(빚 내서 투자)다, 이런 것에 몰두한다"고 말했다.

그는 "젊은이들이 노력해 살아가야 할 때 빚 내 투자나 하고, 영혼을 끌어모아 집이라도 마련하는 데에 몰두해서 나라에 희망이 있겠나"라면서 "이번 보궐선거는 지난 4년 동안 문재인 정부가 과연 무엇을 했는지 심판하는 선거다. 엉클어진 대한민국의 모든 질서를 다시 회복하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27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지하상가에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도보 유세를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7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지하상가에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도보 유세를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지난 27일 박형준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기 위해 찾은 부산 현장 유세에서도 "이번 재보선은 지난 4년간 문재인 정권의 총체적 부실을 평가하는 선거"라면서 "문재인 정권 경제정책은 완전히 실패했고 그 결과가 부동산 투기로 나타났다"고 강력 비판했다.

이어 "LH(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의 땅 투기 사건은 이 정권의 마지막을 입증하는 것"이라면서 "이 정부는 처음부터 거짓과 무능으로 일관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거라고 했는데 그 말이 지켜졌느냐"고 꼬집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