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이라면 차라리 날 고소하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의 이른바 '내곡동 땅' 의혹과 관련해 문제의 땅을 경작했던 A씨가 2005년 측량 당시 현장에 오세훈 후보가 분명히 왔다고 주장했다. 자신의 말이 거짓이라면 고소하라고 했다.

A씨는 29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KBS 인터뷰 뒤 이웃에 살았던 사람에게 '자네 혹시 오세훈 그때 온 것 기억나나'고 물어보니까 '아, 알죠. 하얀 백바지를 입고 선글라스를 끼고 처음에 차를 타고 왔다, 점심시간에 그 건너로 밥 먹으러 갈 적에 그 차를 타고 건너갔다'라는 기억을 새삼 되살려냈다"며 '백바지에 선글라스 오세훈'이라는 자신의 기억이 정확함을 강조했다.

그는 "측량할 때 제가 처음부터 말뚝을 다 박았다. 측량 뒤 오세훈 후보, 그의 장인과 같이 차를 타고 식사하러 갔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식당 이름과 메뉴를 묻자 A씨는 "안X식당으로 생태탕을 먹은 기억이 난다. 당시 한 8000원인지 만원 돈 됐을 것"이라고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당시 식당에서 오세훈 의원이냐고 물어봤고, 오세훈 후보가 "맞다"고 했다며 주고 받은 말까지 전하기도 했다.

반면 오세훈 후보는 자신이 '내곡동 처가 땅' 측량에 직접 참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한국국토정보공사에 오늘 정보공개청구를 할 것"이라며 "서류가 나오면 그걸로 해명이 끝날 것"이라고 반박했다.

오세훈 후보는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당시 측량 관련 현황보고서에 누가 측량을 의뢰했는지, 현장에 누가 입회했는지 다 기록돼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경작인이 당시 오 후보를 알아봤다는 방송보도에 대해서는 "당시 측량하게 된 이유가 처가 땅에 불법 경작을 한 분들을 내보내야 할 필요성 때문이었다"며 "그분이 무슨 이야기를 한들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측량 현장에 제가 있었다, 없었다가 중요한 게 아닌데 민주당에서 자꾸 프레임을 그쪽으로 옮겨간다"며 "해명 과정에서 했던 이야기 중에 다른 게 나타나면 저를 거짓말쟁이로 몰고 싶어서 하는 것인데, 이 사건의 본질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