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입소스 서울시장 선거 조사

50대 제외한 모든 연령층서
부동산 적임 후보로 吳 꼽아

4050세대·블루칼라서만
朴 지지율 吳에 소폭 앞서

코로나 직격탄 자영업자들
吳 후보에 압도적 지지 표시
서울시민은 서울의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킬 인물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보다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주택자는 박 후보를, 유주택자는 오 후보를 지지했다. 서울시의 주요 현안으로는 ‘부동산 시장 안정’이 최우선 순위로 꼽혔다.
부동산 심판론 거세지나
28일 한국경제신문이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에 의뢰해 지난 26일부터 이틀간 시행한 서울 보궐선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 부동산 시장 안정에서 가장 성과를 낼 것 같은 후보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에 오 후보라고 답한 응답자는 39.4%였다. 박 후보는 21.3%로 두 후보 간 격차는 18.1%포인트였다.
'집값 잡을 후보' 吳 39% vs 朴 21%…당선 가능성 吳 30%P 앞서

오 후보는 50대를 제외하고 전 연령대에서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킬 후보로 꼽혔다. 60세 이상은 52.6%가 오 후보를 부동산 시장 안정에서 성과를 낼 인물로 봤다. 박 후보라고 답한 60세 이상 응답자는 20.4%였다. 20대에서도 오 후보와 박 후보가 각각 32.6%와 9.3%로 큰 차이를 보였다. 30대에서는 오 후보 35.3%, 박 후보 16.0%로 나타났다.

박 후보의 지지도가 높은 50대는 부동산 정책에서도 오 후보(35.6%)보다 박 후보(36.2%)에게 힘을 실었다. 40대의 경우 박 후보의 지지율이 더 높았지만, 부동산 부문에서는 오 후보(35.0%)를 박 후보(26.2%)보다 선호했다.

주택 소유 여부에 따라 박 후보와 오 후보의 지지도가 갈렸다. 서울 무주택자의 42.8%는 박 후보를 지지했다. 오 후보에 대한 무주택자의 지지율은 40.2%였다.

오 후보는 1주택자 및 2주택 이상 유주택자 사이에서 지지도가 높았다. 1주택자 가운데 오 후보를 지지하는 비율은 57.0%였다. 박 후보(29.2%)와는 27.8%포인트 차이가 났다.

차기 서울시장이 임기 동안 가장 중요하게 다뤄야 할 현안 역시 ‘부동산 시장 안정(37.6%)’을 꼽았다. 이어 민생경기 활성화(26.1%), 코로나 방역(18.6%), 지역 균형발전(5.9%), 복지정책 강화(4.9%) 순이었다.

다만 서울시의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킬 후보를 묻는 조사에서 ‘없음’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31.3%나 돼 눈길을 끌었다. 서울시민 세 명 중 한 명은 두 후보 모두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킬 수 없다고 평가한 것이다. 입소스 관계자는 “해당 질문의 응답률이 두 후보의 가상 대결 지지율보다 10%포인트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며 “이는 새로운 시장이 현재의 부동산 불안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란 서울시민의 기대가 낮은 것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4050은 朴 지지
전체 지지율에서는 오 후보가 앞섰지만, 4050에서는 박 후보에게 뒤처졌다. 40대의 박 후보 지지율은 45.0%, 오 후보 지지율은 42.6%로 나타났다. 50대에서는 박 후보와 오 후보의 지지율이 각각 47.3%, 47.2%로, 박 후보의 우세 속에 접전을 보였다. 나머지 세대에서는 오 후보가 큰 격차로 박 후보를 따돌렸다. 20대에서는 박 후보 25.3%, 오 후보 45.2%였다. 30대도 박 후보(32.8%)보다 오 후보(50.6%)를 더 지지했다. 60세 이상에서도 박 후보(27.8%)보다 오 후보(61.9%)를 압도적으로 지지했다.

직업별로는 블루칼라를 제외하고 오 후보가 박 후보 지지율을 앞질렀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자영업자들은 오 후보(51.7%)를 박 후보(38.0%)보다 더 지지했다. 화이트칼라에서도 오 후보(48.8%)의 지지율이 박 후보(35.8%) 지지율을 앞섰다. 블루칼라에서는 박 후보(51.0%)가 오 후보(39.5%)보다 우세했다.

당선 가능성을 묻는 조사에서는 두 후보의 격차가 더 벌어졌다. 오 후보가 당선 가능성이 높다고 본 응답자는 56.8%였다. 박 후보라고 답한 응답자는 26.3%에 그쳤다. 격차는 30.5%포인트였다.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15.8%포인트)와 비교하면 두 배가량 차이가 나는 수치다. 박 후보 지지층의 일부도 오 후보 당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