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통제 준비했는데 먹을 필요 없어"
정세균 총리/사진=트위터 블루룸

정세균 총리/사진=트위터 블루룸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별다른 이상증상 없이 양호한 건강상태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2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백신 접종 후 24시간이 넘었는데 미열이나 어떤 통증도 없이 '쌩쌩'하다"며 "혹시 몰라 자기 전에 진통제를 준비했는데 먹을 필요가 없었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전날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했었다.

아울러 이날 정 총리는 SNS 생방송 '블루룸 라이브'에 출연해 "지난해 (맞았던)독감 백신과 별 차이없다. 열이나 아픈 건 없고 접종 부위를 누르면 약간 통증을 느끼는 정도"라고 전했다.

트위터코리아 계정으로 생중계된 방송은 정 총리가 방역 및 백신에 대해 사회자와 누리꾼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정 총리는 백신 휴가제에 대해 "유급휴가여야 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또 그는 "정부에선 연가(제도)를, 기업에선 연·월차 제도를 잘 활용하면 별 문제 없이 접종에 속도가 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초기 백신 확보가 늦어진 것에 대해 정 총리는 "다 계획이 있었다. 집단 면역에 이를 때까지 접종을 마치는 게 더 중요하고 우린 비교적 접종을 일찍 마치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