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말이나 마구잡이로 하면 좋지 못한 일 마주할 것" 美에 경고
"정상적 무기시험 유엔 결의 위반 지적은 대북 적대감 드러낸 것"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는 주권국가의 자위권에 속하는 행동이라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유엔 결의 위반' 지적에 반발했다.

리병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는 27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신형 전술유도탄 시험발사는 우리 당과 정부가 국가방위력을 강화하기 위해 제시한 국방과학정책 목표들을 관철해나가는 데서 거친 하나의 공정으로서 주권국가의 당당한 자위권에 속하는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리 비서는 "나는 미국의 새 정권이 분명 첫 시작을 잘못 떼었다고 생각한다"며 "앞뒤 계산도 못 하고 아무런 말이나 계속 망탕하는(마구잡이로 하는) 경우 미국은 좋지 못한 일을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고, 바이든 미 대통령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으로 상응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리 비서는 "자위권에 속하는 정상적인 무기 시험을 두고 미국의 집권자가 유엔 '결의' 위반이라고 걸고 들며 극도로 체질화된 대조선(대북) 적대감을 숨김없이 드러낸 데 대하여 강한 우려를 표한다"며 "미국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우리 국가의 자위권에 대한 노골적인 침해이며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미국은 핵전략 자산들을 때 없이 조선반도(한반도)에 들이밀고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쏘아 올려도 되지만 교전 상대인 우리는 전술무기 시험도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은 강도적 논리"라고 강변했다.

그는 이번 미사일 시험을 한미연합훈련과 비교해 "미국이 대양 건너 교전 일방의 앞마당에서 벌여놓는 전쟁연습이 '방어적'인 것이라면 우리도 미국의 군사적 위협을 미국 본토에서 제압할 수 있는 당당한 자위적 권리를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북한이 바이든 정부 초기에 존재감을 드러내고자 미사일 시험을 했다는 분석을 염두에 둔 듯 "우리는 결코 누구의 관심을 끌거나 정책에 영향을 주기 위해 무기를 개발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계속해서 가장 철저하고 압도적인 군사력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전날 관영매체를 통해 리 비서의 지도로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고 공식 확인하면서 "시험 발사한 2기의 신형전술유도탄은 조선 동해상 600㎞ 수역의 설정된 목표를 정확히 타격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지난 1월 노동당 제8차 대회 열병식에서 공개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인 것으로 추정된다.

바이든 미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의해) 시험된 그 특정한 미사일로 인해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가 위반됐다"면서 "그들(북한)이 긴장 고조를 선택한다면 대응이 있을 것이다.

상응한 대응이 있을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