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이 암적 존재" "오세훈 막말 중독" 서로 으르렁

4·7 재보궐선거 분위기가 달아오르면서 여야 후보들의 입도 거칠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는 26일 부산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부산을 "3기 암환자"에 비유했다.

김 후보는 의사의 실력에 따라 환자의 생사가 오가듯 시장이 누가 되느냐가 부산의 운명을 좌우한다는 취지였다고 했지만, 부산시민과 암 환자를 모두 비하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당장 국민의힘 부산시당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은 SNS에서 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의 '초라한 도시', 박재호 의원의 '한심한 부산시민'에 이은 김영춘 후보의 '3기 암환자'라며 "경망스럽다.

민주당은 부산과 싸움하러 나왔나"라고 쏘아붙였다.

하 의원은 "이번 선거 왜 하는지 정녕 모르나"라며 "국민이 보기에 지금 우리 사회에 암적인 존재가 있다면 그건 바로 민주당"이라고 말했다.

김웅 의원은 '부산이 아니라 민주당이 암환자'라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김 의원은 "김영춘 씨의 발언을 접하고 크게 화가 나 올렸다가 바로 지웠다"며 "암환자를 민주당에 비유한 것은 잘못된 일이었다.

암 환우와 가족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장이 되고 싶은 심정은 이해하나, 그래도 그런 비유는 절박한 사람들에게 상처를 준다"고 지적했다.
여야 거칠어진 입…"부산은 암환자" "대통령 중증치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유세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중증 치매'라고 한 과거 자신의 발언을 두고 "야당이 그 정도 말도 못하냐"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영선 후보 캠프의 강선우 대변인은 논평에서 "막말 중독도 병"이라며 "표현의 자유는 막말의 자유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오 후보가 앞서 '외눈박이 공세'라며 장애를 비하하거나 총선 패배 원인으로 중국계 한국인을 꼽은 것 등을 소환해 "사람으로서 갖춰야 할 기본적인 마음가짐부터 익히라"고 말했다.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SNS에서 "저질 막말과 비판은 다르다"고 지적했다.

박주민 의원도 "사과는 못 할망정 되레 큰소리치는 것을 보니 감정이란 게 없는 분 아닌가 싶다"며 "서울시장 후보의 자격을 논하기 전에 동료 시민을 존중하는 사람부터 되어야 마땅하다.

당장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현 여권에 비판적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오 후보를 향해 "당선되고 싶으면 입이나 닥쳐라. 이 인간은 아예 개념이 없어요.

당에서 막말 주의보를 내렸다더니"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