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가덕신공항, 국민의힘은 발목잡을 것이 뻔해"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은 26일 부산 가덕도 신공항 사업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선거가 끝나면 또다시 다른 지역 눈치를 보며 공항 건설에 발목을 잡을 것이 뻔하다"고 말했다.

김 대표 대행은 이날 부산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현장회의에서 "지난 18년 동안 가덕도 신공항 사업을 혼란에 빠트려 부산시민을 좌절시킨 사람이 누구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오락가락하는 바람에 부산의 발전이 지체되는 피해를 봤다"며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책임 있게 추진할 사람, 부산 경제를 살릴 유능한 사람은 민주당 김영춘 후보뿐"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 대행은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를 향해 "부산 경제가 아니라 가족 경제 살리기에만 눈이 먼 탐욕의 정치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의 엘시티(LCT) 특혜 분양 의혹과 관련해 "지금 경찰이 수사하고 있지만 미진할 경우 엘시티 특검을 도입해 부산 토착 비리의 상징인 엘시티 건설 인허가 비리와 특혜분양 비리를 낱낱이 밝혀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