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유가족들께 무릎 꿇고 사죄하라"
"文 정권, 유가족들의 자존심 침몰시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사잔=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사잔=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서해수호의 날을 맞은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사진)를 겨냥한 공세에 나섰다.

배준영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박영선 후보는 천안함 피격 사건 당시 월터 샤프 한미연합사령관이 고(故) 한주호 준위 영결식장에서 유가족에게 위로 편지를 주자 왜 위로금을 주냐고 따졌다"면서 "천안함침몰진상규명특위 위원이었던 박영선 후보는 역사 앞에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천안함침몰진상규명특위 위원이었던 박영선 후보는 2010년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해 미군의 천안함 침몰 사건 개입 가능성을 집중 제기했다. 김태영 당시 국방부 장관과 논쟁을 벌였다"고 설명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사진 출처=박영선 페이스북 갈무리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사진 출처=박영선 페이스북 갈무리

그러면서 "박 후보는 당시 '천안함 침몰이 한미 연합 독수리훈련이나 수리 중인 미 해군 핵잠수함과 관련이 있는 것 아니냐'는 취지로 질문을 했다고 한다. 후안무치의 극치"라면서 "국민의힘은 박 후보에게 지금도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대해서 미국의 소행이라 보는지 공개질의 한다"고 했다.

아울러 배준영 대변인은 "만일 생각이 바뀌었다면 사과해야 하지 않겠는가"라며 "지난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사과를 하지 않았다면, 천안함 폭침 11주기인 오늘이 그 날이다. 유가족들께 무릎을 꿇고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그는 "대한민국 청년들의 숭고한 순국마저 왜곡했던 인물이 어찌 서울 시민을 대표하는 최고 공직자가 된다는 건지 시민들을 이해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20년 3월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분향하던 중 고(故) 민평기 상사의 모친 윤청자 여사의 질문을 받고 있다. 윤 여사는 문 대통령에게 "이게(천안함 폭침) 북한의 소행인지, 누구의 소행인지 말씀 좀 해달라"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20년 3월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분향하던 중 고(故) 민평기 상사의 모친 윤청자 여사의 질문을 받고 있다. 윤 여사는 문 대통령에게 "이게(천안함 폭침) 북한의 소행인지, 누구의 소행인지 말씀 좀 해달라"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 배준영 대변인은 "지금 정부는 진정, 서해를 지키고 있나. 한반도기에 북한의 동의가 없다는 이유로 서해5도를 그려 넣지도 않고 있다"면서 "우리 영토로 등록된 강화군 함박도의 관할권을 북한으로 넘겼다"고 했다.

그러면서 "연평도 앞바다에서 실종된 우리 공무원이 불태워져도 유엔에 제소조차 하지 않았다. 대통령은 취임 이후 서해수호의 날 행사에 두 번이나 참석하지 않았고, 국방부도 선거를 핑계로 국민의힘 의원들의 행사 참석마저도 가로막았다가 뒤늦게 소녈네트워크서비스(SNS) 초대장을 보냈다"면서 "문재인 정권은 서해5도 주민, 55용사와 유가족들의 자존심을 지키기는커녕, 침몰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