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두중량 2.5t으로 개량…"개량형 고체연료발동기·변칙궤도 확증"
김정은 불참…리병철 "한반도 군사위협 억제 의의"

북한이 25일 탄도미사일 2발 발사를 공식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6일 "국방과학원은 3월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시험 발사한 2기의 신형전술유도탄은 조선 동해상 600㎞수역의 설정된 목표를 정확히 타격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개량 이스칸데르' 추정 미사일 발사 확인…대미언급 없어(종합2보)

국방과학원은 이번 신형전술유도탄 탄두 중량을 2.5t으로 개량한 무기체계라며 시험발사를 통해 "개량형 고체연료 발동기의 믿음성을 확증하고 이미 다른 유도탄들에 적용하고 있는 저고도활공도약형 비행방식의 변칙적인 궤도 특성 역시 재확증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 1월 노동당 제8차 대회 열병식에서 공개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을 발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스칸데르는 활강에서 상승 등 급격한 기동을 하는 것이 특징으로, 당시 열병식에서는 기존 KN-23보다 탄두 모양이 뾰족해지고 미사일을 실은 이동식발사차량(TEL)의 바퀴도 4축에서 5축으로 늘어난 개량형 이스칸데르가 공개됐다.

북한이 이날 공개한 사진 속 신형전술유도탄은 열병식에서 나온 개량형 이스칸데르와 같이 검은색과 흰색이 엇갈린 뾰족한 탄두부가 눈에 띈다.

미사일 옆면에는 'ㅈ 19992891'라는 일련번호가 새겨져 있다.

개량형 고체연료 발동기의 신뢰성을 확증했다는 부분도 눈에 띈다.

KN-23은 고체연료를 사용해 10∼15분이면 발사를 준비할 수 있다.

북한은 신형전술유도탄의 사거리를 600㎞라고 주장했지만, 군은 사거리를 450km로 추정했다.

북한, '개량 이스칸데르' 추정 미사일 발사 확인…대미언급 없어(종합2보)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과 노동당 군수공업부 및 국방과학연구 부문 간부들이 시험을 지도했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불참했다.

김 위원장이 직접 시험발사를 참관하지 않은 만큼 탄도미사일 발사로 미국을 압박하면서도 일정 부분 수위 조절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직접적으로 미국과 한국을 언급하지는 않았다.

다만 '한반도의 각종 군사적 위협 억제'라고 표현한 것은 미국과 남측을 겨냥하고 외부 위협에 대한 억제력 확보 차원의 미사일 개발임을 강조해 발사의 정당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리병철 부위원장은 "오늘의 무기 시험이 당 제8차 대회가 제시한 국방과학 정책을 관철해 나가는 데서 중요한 공정으로 된다"며 "이 무기체계의 개발은 우리의 군사력 강화와 조선반도(한반도)에 존재하는 각종 군사적 위협들을 억제하는 데서 커다란 의의를 가진다"고 평가했다.

북한, '개량 이스칸데르' 추정 미사일 발사 확인…대미언급 없어(종합2보)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를 공식 확인하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비난을 피해 가기 어렵게 됐다.

이번 발사는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이후 북한이 쏜 첫 탄도미사일이기도 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어겼다며 북미 긴장이 계속 고조될 경우 '상응한 대응'을 경고했다.

유엔 안보리도 미국의 요청으로 26일(현지시간) 대북제재위를 소집할 예정이다.

다만 지난해 탄도미사일 발사로 소집됐던 안보리 회의와는 달리 산하 대북제재위 회의는 무게가 떨어져 미국 역시 북한을 상대로 대화의 문을 열어두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