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두중량 2.5t으로 개량…"개량형 고체연료발동기·변칙궤도 확증"

북한이 25일 신형전술유도탄 2발을 시험 발사했다며 탄도미사일 발사를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6일 "국방과학원은 3월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시험 발사한 2기의 신형전술유도탄은 조선 동해상 600㎞수역의 설정된 목표를 정확히 타격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어제 신형전술유도탄 2기 시험발사"…김정은 불참(종합)

국방과학원은 이번 신형전술유도탄 탄두 중량을 2.5t으로 개량한 무기체계라며 시험발사를 통해 "개량형 고체연료 발동기의 믿음성을 확증하고 이미 다른 유도탄들에 적용하고 있는 저고도활공도약형 비행방식의 변칙적인 궤도 특성 역시 재확증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 1월 노동당 제8차 대회 열병식에서 공개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을 발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스칸데르는 활강에서 상승 등 급격한 기동을 하는 것이 특징으로, 당시 열병식에서는 기존 KN-23보다 탄두 모양이 뾰족해지고 미사일을 실은 이동식발사차량(TEL)의 바퀴도 4축에서 5축으로 늘어난 개량형 이스칸데르가 공개됐다.

개량형 고체연료 발동기 신뢰성을 확증했다는 부분도 눈에 띈다.

KN-23은 고체연료를 사용해 발사 준비 시간은 10∼15분이면 충분하다.

북한 "어제 신형전술유도탄 2기 시험발사"…김정은 불참(종합)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과 노동당 군수공업부 및 국방과학연구 부문 간부들이 시험을 지도했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불참했다.

리병철 부위원장은 "오늘의 무기 시험이 당 제8차 대회가 제시한 국방과학 정책을 관철해 나가는 데서 중요한 공정으로 된다"며 "이 무기체계의 개발은 우리의 군사력 강화와 조선반도(한반도)에 존재하는 각종 군사적 위협들을 억제하는 데서 커다란 의의를 가진다"고 평가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를 공식 확인한 만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위반이라는 비난을 피해 가기 어렵게 됐다.

이번 발사는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이후 북한이 쏜 첫 탄도미사일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어겼다며 북미 긴장이 계속 고조될 경우 '상응한 대응'을 경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