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대기업에 정치후원금 받은 의혹 제기
오세훈 "장관 시절 상임위 기재위…'이해충돌'"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지난달 16일 서울 용산구 백범 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서울을 바꾸는 힘 제1차 맞수토론회'에 참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지난달 16일 서울 용산구 백범 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서울을 바꾸는 힘 제1차 맞수토론회'에 참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른바 '오세훈법'으로 불리는 정치자금법을 만들며 국회의원 시절 '깨끗한 정치'를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로 만들었던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사진)가 25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정치후원금 '이해충돌' 논란을 지적하고 나섰다.

오세훈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로남불 박영선 후보는 '이해충돌' 후원금에 지금이라도 답하라'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같이 적었다.

오세훈 후보는 월간조선 보도를 언급하며 "박영선 후보가 2019년 4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임명된 직후,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과 이 회사 경영본부 임원에게서 500만원씩 네 차례에 걸쳐 총 2000만원의 후원금을 받았다고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물론 박영선 후보가 국회의원과 장관직을 겸하고 있었기 때문에 정치후원금을 받을 수는 있다"면서도 "문제는 박영선 후보의 소속 상임위가 기획재정위로 대기업 관련 정책을 심의하는데, 대기업 대표와 임원으로부터 거액의 후원금을 받은 것은 본인 말대로 '이해충돌'"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정작 2011년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였던 박영선 후보는 TV토론에서 박원순 무소속 후보가 시민단체를 운영하며 받은 후원금을 문제 삼으며 "좋은 일을 하면서 재벌 기업 후원을 많이 받았는데 재벌 기업이 선의(善意)로 후원을 한 경우가 얼마나 될 것인지 짚어봐야 한다"고 공격했다"고 꼬집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지난 1월2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지난 1월2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다음은 오세훈 후보 페이스북 전문.
<내로남불 박영선 후보는 이해충돌 후원금에 지금이라도 답하라!>

시사지 <월간조선> 3월호는 박영선 민주당 후보의 '이해충돌' 의혹을 소상하게 제기했다.

박영선 후보가 2019년 4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임명된 직후,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과 이 회사 경영본부 임원에게서 500만원씩 네 차례에 걸쳐 총 2000만원의 후원금을 받았다고 한다.

또 비슷한 시기 한국오피스컴퓨터 대표로부터도 후원금 5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박영선 후보가 국회의원과 장관직을 겸하고 있었기 때문에 정치후원금을 받을 수는 있다. 문제는 박영선 후보의 소속 상임위가 기획재정위로 대기업 관련 정책을 심의하는데, 대기업 대표와 임원으로부터 거액의 후원금을 받은 것은 본인 말대로 '이해충돌'이다.

마찬가지로 중소벤처기업부 수장이 중소기업 대표로부터 후원금을 받은 것도 '이해충돌'이다.

이에 앞선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에도 박영선 후보가 2005년 일명 금산분리법을 대표 발의한 3주 후 당시 제일모직 사장으로부터 300만원의 후원금을, 그 이듬해 또 동일인에게서 300만원의 후원금을 받은 것이 논란이 되었다.

이밖에도 기사는 박영선 후보가 삼성그룹 이외에 다른 기업 인사들로부터 받은 고액 후원금 사례를 줄줄이 적시하고 있다.

그런데도 작년 12월 기자가 이해충돌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지를 당시 중기부 장관이었던 박영선 후보 측에 보냈으나,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정작 2011년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였던 박영선 후보는 TV토론에서 박원순 무소속 후보가 시민단체를 운영하며 받은 후원금을 문제 삼으며 "좋은 일을 하면서 재벌 기업 후원을 많이 받았는데 재벌 기업이 선의(善意)로 후원을 한 경우가 얼마나 될 것인지 짚어봐야 한다"고 공격했다.

오늘 아침엔 한 라디오 방송에서 이른바 '내곡동 보상' 의혹을 들먹이며 "이 문제는 이해충돌 문제이고, 이해충돌은 공직자로서는 굉장히 중차대한 문제"라고 흑색선전을 지속했다.

한마디로 자신의 눈에 박힌 대들보는 보지 못하는 내로남불의 끝판왕이다.

국회 기획재정위 위원이자 중기부 장관에게 대기업 대표와 임원, 중소기업 대표가 고액의 후원금을 냈다면 이것은 과연 순수한 선의일까, 이해관계 때문일까?

최소한의 도의적 양심이 있다면 자신의 '이해충돌' 후원금에 대한 입장부터 밝히기 바란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