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찾아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1단부 최종 연소시험을 지켜보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1단부 최종 연소시험을 지켜보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정부가 7대 우주강국 도약을 위해 민간 소형발사체 발사장을 따로 구축하고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독자 개발에도 나선다. 이를 위해 장관급인 국가우주위원회 위원장을 국무총리급으로 격상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를 찾아 이 같은 내용의 ‘뉴 스페이스 시대 대한민국 우주개발 전략’을 밝혔다. 나로우주센터에서 진행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1단부 로켓 종합연소시험을 참관한 문 대통령은 “올해 10월 발사 예정인 독자 우주발사체 확보를 기반으로 민관의 역량을 더욱 긴밀히 결집해 7대 우주강국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0년간 약 2조원이 투입된 한국형 우주발사체 개발은 이날 최종 연소시험을 끝으로 사실상 완료됐다. 연소시험을 지켜본 문 대통령은 “2013년 나로호가 러시아의 도움을 받아야 했던 아쉬움을 털어내고 우리 위성을, 우리 발사체로, 우리 땅에서 발사하게 된 것으로 세계 일곱 번째의 매우 자랑스러운 성과”라고 격려했다. 정부는 내년에는 달궤도선을 발사하고 2030년까지 발사체를 이용한 달 착륙에 도전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우주정책의 대외적 위상 확보와 민·군 통합 우주개발 계획 수립을 위해 국가우주위원회 위원장을 장관급에서 국무총리급으로 격상하겠다”고 약속했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