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030년 달 착륙의 꿈 이루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내년에 달 궤도선을 발사하고, 2030년까지 우리 발사체를 이용한달 착륙의 꿈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를 찾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1단부 종합연소시험을 참관하며 "한국형 발사체 개발 성과를 바탕으로 도전적인 우주탐사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우주개발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우주탐사의 첫걸음인 달 탐사를 통해 얻게 될 기술력과 경험, 자신감은 우주개발에 든든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2029년 지구에 접근하는 아포피스 소행성에 대해서도 타당성을 검토해 탐사계획을 수립하겠다"고 강조했다.

인공위성 개발과 활용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인공위성으로 길을 찾고, 환경과 국토를 관리하는 시대"라며 "앞으로도 6G 시대를 열어갈 통신위성 시범망, 자율주행차와 드론 산업에 필수적인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 국방 우주력 강화를 위한 초소형 군집위성시스템 구축으로 인공위성 기술력을 계속 키워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민간의 우주개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지원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스페이스 엑스’와 같은 글로벌 우주기업이 우리나라에서도 생겨날 수 있도록 혁신적인 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라며 "출연연구기관이 보유한 기술을 단계적으로 민간에 이전하고, 우주산업 클러스터 구축과 우주서비스산업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로우주센터에 민간기업이 사용할 수 있는 고체발사장을 설치하는 등 민간 발사체 기업의 성장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국가우주위원회 위원장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서 국무총리로 격상시킨다. 문 대통령은 "민·관의 역량을 더욱 긴밀히 결집하고, ‘세계 7대 우주 강국’으로 확실하게 도약하겠다"고 다짐했다.
문재인 대통령 "2030년 달 착륙의 꿈 이루겠다"

종합연소시험은 누리호 1단의 최종 성능 확인을 위한 발사 전 마지막 연소시험이다. 실제 쏘아 올릴 발사체를 이용해 실제 발사와 똑같은 절차를 거쳤다. 특히 이번 실험에서는 로켓 발사후 1단부가 분리될 시점에 알아서 엔진을 끄는 기술인 자동발사절차(PLO) 등을 처음으로 시도했다. 종합연소시험 성공으로 나로호 발사까지 남은 단계는 실제로 쏘아올릴 비행모델을 조립하는 일만 남게됐다. 비힝모델은 오는 10월 발사될 예정이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