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경준 "박영선 무인슈퍼? 시장원리도 자영업자 고충도 몰라"

유경준 국민의힘 보궐선거 총괄선대본부장이 25일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의 고충을 듣고 무인슈퍼를 제안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발언에 "자영업자들이 무인점포에 눈을 돌리게 된 것은 문재인 정부의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때문"이라며 "시장원리는커녕 자영업자 고충도 모르는 전형적인 탁상행정가의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박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이날 0시 첫 일정으로 편의점을 방문해 야간 아르바이트를 했다. 아르바이트생의 고충을 들은 뒤 "무인스토어를 하면 일자리가 없어진다고 생각하는데, 오히려 자정부터 아침 7시까지 무인으로 가게가 돌아가면 낮 알바생 시간을 줄이면서 밤에 올라가는 매출만큼 더 (아르바이트 임금을) 지불하면 된다"고 제안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박 후보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시절 미래형 동네 슈퍼 시범사업을 통해 서울 동작구에 무인점포인 '스마트슈퍼' 개점을 추진한 적이 있다. 낮에는 유인, 심야에는 무인으로 운영하는 점포였다. 박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그(무인슈퍼) 얘기를 아르바이트생에게도 했다"며 "밤에 올빼미 생활에서 벗어날 수 있지 않겠냐"고 했다.

유 본부장은 이같은 박 후보의 발언에 대해 "무인점포, 무인자판기로의 전환은 인건비를 조금이라도 줄여서 생존하려는 영세 자영업자들의 몸부림"이라며 "최저임금 인상 때문에 많은 청년들이 일자리를 잃었고, 자영업자들이 파산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르바이트와 자판기는 보완관계가 아니고 대체관계"라고 했다. 그러면서 "무인 편의점하게 해줄테니, 그 수익으로 주간 알바 월급 더 주라는 이야기는 시장원리에도 맞지 않고, 자영업자의 현실과도 맞지 않는다"고 했다.

김철근 국민의힘 선대위 대변인도 이날 "코로나 사태 이후 구직 어려움을 느끼는 일자리 2위가 편의점 아르바이트라는 통계도 있을 정도로 편의점업계가 어렵다"며 "서울시장 후보라면 적어도 소상공인을 위한 시스템 지원과 함께 생계형 아르바이트생들의 먹고 살거리에 대한 고민을 함께 해주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