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이름 장학재단 세워주세요"…기금 내놓은 美한인 형제

한인 2세 형제가 아버지 이름으로 장학재단을 설립해달라며 미국 오리건 한인회(회장 김헌수)에 기금을 쾌척했다고 25일 인터넷매체 '시애틀N'이 전했다.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스카이라인 유지보수'(SLM)라는 청소회사를 운영하는 이진(현지명 찰스·36)·이세진(데이비드·33) 씨 형제는 7년 전 세상을 떠난 아버지 '이준성'의 이름으로 장학회를 만들어달라고 한인회에 요청하면서 23일 5만 달러(5천600만 원)를 내놨다.

기금을 받은 김 회장은 먼저 한인회장을 지낸 고인을 기억하고, 형제의 뜻을 받아들여 '이준성 장학재단'을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고인은 오리건 한인상공회의소 회장, 오리건 한국전쟁기념재단 이사장, 서북미한인회연합회장, 미주한인회총연합회 이사장, 민주평통 자문위원 등을 역임하며 30여 년 동안 한인사회를 위해 봉사했다.

한인회는 올해부터 2명의 남녀 장학생을 선발해 1인당 2천500달러(283만 원)의 '이준성 장학금'을 제공하기로 했다.

김 회장은 "장학재단에 기부자들의 동참이 있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아버지 이름 장학재단 세워주세요"…기금 내놓은 美한인 형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