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인 양향자 의원은 25일 오세훈 서울시장 국민의힘 후보가 추진하는 '서울시 공동운영' 구상에 대해 "박근혜-최순실 공동운영 시즌 2"라고 비판했다.

양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오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곧 만나 '서울시 공동운영' 구상을 발표한다고 한다"며 "서울시가 무슨 전쟁이 끝난 뒤 나눠 먹는 전리품이냐"고 비판했다.

그는 "남경필 전 경기지사와 원희룡 제주지사가 추진했던 연정도 아니고 공동운영이라니"라며 "그냥 박근혜-최순실 공동운영 시즌2"라고 비난했다.

이어 "코로나로부터의 극복과 민생·경제 회복에 사활을 걸어도 모자랄 소중한 시간에 서울을 나눠 먹을 고민부터 하고 있다니 개탄스러울 뿐"이라며 "서울을 바라보는 인식과 사유의 수준이 보인다"고 했다.

양 의원은 "서울을 정쟁과 전리품 정도로 생각하는 후보에게 서울을 맡길 수는 없다"며 "서울시민만 생각하는 시장, 방역·민생·경제에만 집중할 수 있는 시장, 박영선 후보뿐이라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