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김근식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사진)은 "야당에 투표하면 탐욕"이라는 글을 자신의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가 각종 비판에 휩싸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고민정 의원이 비웃음 사고 망신당하는 이유는 따로 있다"고 지적했다.
"김대중과 노무현 정신이 문재인 정부에 있는가"
김근식 실장은 25일 페이스북에 "야당 투표 유권자들을 탐욕이라고 지칭해 망신당하는 게 아니다"라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 노무현 전 대통령과 지금의 문재인 정권을 아무 생각 없이 동일한 연장선으로 인식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역사의식도 문제의식도 없는 무개념 '친문'(문재인 대통령) 의원이기 때문"이라며 "지금 문재인 정권에 김대중 전 대통령의 협치와 포용의 리더십이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협치와 포용의 리더십 하나도 보이지 않는다"
또 "고 김종필 전 국무총리를 를 끌어안고 전두환 전 대통령을 용서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화해 정신이 문재인 정권에 1이라도 있는가. 지금 문재인 정권에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경청과 토론의 문화가 존재하는가"라고 짚었다.

김근식 실장은 이어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과의 대연정을 구상하고 국익을 위해 이라크 파병, 한미자유무역협정(FTA), 강정기지를 결단한 노무현 전 대통령의 합리성이 있는가"라며 "문재인 정권은 결코 김대중 전 대통령을 노무현 전 대통령을 계승하지도, 동일 선상에 있지도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그저 끼리끼리 '탐욕'만 추구하는 패거리 집단일 뿐이다. '탐욕'을 위해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 팔이하는 한심한 집단일 뿐"이라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