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궐선거가 2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24일 더불어민주당은 야당 후보에 대한 의혹 제기와 도덕성 검증에 주력했다.

김태년 대표 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선대위 회의에서 "10년간 반성했다고 하는데 무엇을 반성한 건지 태극기부대 품에 안겨서 증오와 적개심으로 무장한 극우 정치인으로 전락했다"며 "합리적 보수 이미지는 국민을 현혹하기 위한 위장일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오 후보가 2019년 태극기부대 집회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독재자' '중증 치매환자' '정신나간 대통령' 등의 극언을 한 것을 예로 들었다.

김 대표대행은 오 후보를 수차례 '극우정치인'으로 지칭하며 "촛불정신을 부정하고 이명박·박근혜 구출하기에 혈안이 된 태극기부대와 손잡았다"고 비판했다.

與, 오세훈 '극우정치인' 프레임 걸기…내부엔 총동원령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도 오 후보의 내곡동 관련 해명에 대해 "지도자가 그렇게 거짓말을 계속해도 좋은지 여쭐 수밖에 없다"며 "태극기집회에서 한 연설은 그의 실체를 적나라하게 드러낸다.

한번 봐주실 것을 권유드린다"고 했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야권 단일화를 두고 "이미 실패한 10년 전 시장을 다시 뽑겠다고 이토록 유난을 떨었다는 게 허탈하다"고 비꼬았다.

당 관계자는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과거와 미래와의 싸움"이라며 "성공한 정치인이자 행정가 출신인 후보와 실패하고 매번 사퇴로 국민 협박하는 정치꾼의 대결"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에 대해서도 공세 강도를 높였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박형준 후보와 관련된 의혹을 하나하나 언급하며 "이 정도면 박형준 일가와 비리의 온상 엘시티는 경제공동체로 봐야 한다.

이대로라면 부산시장 선거는 의미가 없다.

중요한 시기에 임기 내내 수사를 받으러 다니느라 날을 샐 것"이라고 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박형준 후보가 배우자의 건물을 미등기하고 재산 신고도 하지 않은 것을 두고 "재산신고 누락은 선거법 위반이고 당선 무효에 이를 수 있는 엄중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이날 이낙연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가덕신공항 기술자문단 공청회를 열어 문재인 정부 임기내 기본계획 착수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與, 오세훈 '극우정치인' 프레임 걸기…내부엔 총동원령

한편 민주당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박 후보의 열세가 이어지자 '조직 총동원령'을 내려 지지층 결집에 힘쓰는 모습이다.

소속 의원과 보좌진, 기초의원 등이 참여하는 '연고자 찾기' 캠페인이 대표적이다.

개개인의 연락을 통해 서울·부산의 연고자 추천을 받고 이들의 동의 하에 보궐선거 후보들이 투표 독려 활동을 하는 형식이다.

캠프 관계자는 "2∼3주 전부터 선출직은 1인당 100명 정도 하도록 하는 등 독려하고 있는데 유의미한 성과가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