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참모 27%가 강남 3구 주민…文 대통령 재산, 20.7억원 작년보다 1.2억 증가

25일 공개된 2021년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 재산은 지난해보다 1억2764만원 늘어난 20억 7692만원을 기록했다. 근로소득 및 펀드 수익, 토지에 대한 가액이 높아지며 늘어났다.

청와대 내 다주택자들은 한명도 없었다. 지난해 다주택 참모 이슈를 거치며 모두 매각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윤창렬 사회수석이 세종시 집을 남기고 서울 강남 아파트를 판 것을 비롯해, 박수경 과학기술보좌관, 유정열 산업정책비서관, 김외숙 인사수석 등이 집을 팔았다.

최재성 정무수석, 박복영 경제보좌관, 오종식 기획비서관, 한정우 홍보기획비서관 ,윤재관 국정홍보비서관, 이명신 반부패비서관, 김영식 법무비서관, 김창수 국가안보실 통일정책비서관 등은 무주택자로 모두 전세에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주택자들의 강남 선호 현상도 뚜렸했다. 비서관 이상급 55명 중 1주택자가 46명인데 이중 15명이 서울 강남구, 서초구에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1주택자중 33%에 달한다. 무주택자를 포함한 56명 전체로 범위를 넓혀도 27%가 강남 3구에 모여 사는 것으로 분석됐다.

청와대 참모 중 가장 부자는 45억4427만원을 신고한 서훈 국가안보실장이었다. 이어 이지수 해외언론비서관(33억2663만원), 이명신 반부패비서관(32억9044만원), 이호승 경제수석(31억4527만원) 등이 30억원 이상 자산가로 나타났다.

가장 재산이 적은 비서관은 박진섭 기후환경비서관으로 경기 남양주시의 자가를 포함해 1억9797만원 재산을 신고했다. 이어 조경호 사회통합비서관(2억5791만원), 배재정 정무비서관(3억5177만원) 등의 재산이 적었다.

최재성 수석의 배우자는 남양주 임야를 새롭게 신고했다. 다만 이땅은 3기 신도시로 지정된 남양주 왕숙은 아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실거주 주택을 지으려는 용도"라고 설명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