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24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 "마치 중도 이미지를 갖고 계신 분처럼 알려져 있는데, 2019년 10월에 태극기 부대에서 연설한 것을 보이 완전 극우 정치인"이라고 비판했다.

김 직무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회의에서 "MB(이명박 전 대통령) 아바타를 넘어서 극우 정치인"이라며 "2019년에 전광훈 목사가 주도 태극기 집회에 참여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 '독재자', '중증 치매 환자', '정신 나간 대통령' 등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광기 어린 선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회가 되면 그 유튜브를 봐주시길 바란다"며 "태극기의 품에 안겨 증오와 적개심으로 무장한 극우 정치인으로 몰락한 모습을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합리적 보수 이미지는 위장일 뿐"이라며 "오세훈 후보의 정체는 촛불정신을 부정하고 이명박, 박근혜를 구출하는 태극기와 손잡은 극우"라고 날을 세웠다.

김 직무대행은 "오세훈 후보의 시장 출마는 그 자체로 서울 시민을 모독하는 행동이고 촛불정신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극우 정치인 오세훈 등장과 함께 광기 어린 태극기 부대의 도심 활극이 벌써 걱정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에 대한 인신 모독과 선동을 하는 사람은 서울시장 되어선 결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시정의 연속성을 이어가며 중앙정부와 슬기롭게 협력하고 민생을 챙길 것"이라며 "서울의 미래 비전을 보여드릴 것이란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