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의 불발시 민주당 단독처리 가능성도
정성호 소위원장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간사.(사진=뉴스1)

정성호 소위원장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간사.(사진=뉴스1)

여야가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15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합의에 나선다.

국회 예결특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박홍근 의원과 국민의힘 간사 추경호 의원은 24일 오전 국회에서 만나 기획재정부의 사업별 감액안을 놓고 협의를 이어간다.

민주당은 정부 추경안보다 소상공인 지원을 확대하고 농업·여행업·문화예술 등 분야 지원을 더하려면 일부 증액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국민의힘은 졸속 편성된 일자리사업 부문을 대폭 감액하고 정부의 지출 구조조정을 통해 국채 발행 규모를 줄이는 것이 우선이라고 맞서고 있다.

또 민주당은 앞선 여야 합의대로 이날 본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국민의힘은 재정건전성 우려를 덜어내지 않은 상태로는 처리에 협조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합의가 최종 불발될 경우 원내 절대과반 의석을 가진 민주당이 추경안 단독처리에 나설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