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오세훈 '내곡동 땅 의혹' 공세 예고
김태년 "오세훈 거짓말 입증할 증거는 차고 넘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후보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선출되자 "'내곡동 땅 셀프 보상 몰랐다. 거짓말이면 사퇴한다'는 약속 유효한가"라고 반문하면서 총공세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안민석 의원은 이날 야권의 단일화 결과가 발표된 직후 오전 10시께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본선에 나올 수 있게 됐으니, 'MB 찐 아바타' 오 후보는 답을 내놓아야 한다"면서 이같이 적었다.

앞서 오세훈 후보는 시장 재직 시절 강남구 내곡동에 있는 처가 땅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내부 증언이 나온다면 후보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범야권 단일화 후보로 확정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시장 보궐선거 범야권 단일화 후보로 확정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그러면서 안민석 의원은 "오 후보가 상당히 이길 것으로 예측했는데 그대로 됐다"며 "나경원, 안철수를 차례로 떨어뜨린 것은 야권 지지자들이 나름대로 정교한 선택을 해왔다고 본다"고 했다.

아울러 "어려운 상대와 맞붙게 됐지만, 본선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박영선 후보와 막상막하의 경쟁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의 대변인을 맡은 강선우 의원도 이날 오세훈 후보를 겨냥해 "스스로 셀프탄핵하며 서울시장직을 내팽개친 사람, 입만 열면 거짓말을 쏟아내는 사람, 남은 1년의 서울시정을 정치투쟁에만 쏟을 사람, 서울시장은 그런 사람에게 어울리는 자리가 아니다"라며 비판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은 "깨어있는 시민의 행동으로 부패와 비리로 얼룩지고 실패한 이명박 토건부패 세력의 부활을 막아야 한다"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세훈 후보의 '내곡동 땅 의혹'을 겨냥해 "거짓말 스무고개가 점입가경이다. 오세훈 후보의 거짓말을 입증할 증거와 자료가 차고 넘친다"면서 "모든 서류와 문서는 오세훈 후보가 한 일을 또렷이 기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