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오세훈, 서울시장 선거 여야 단일후보로 맞대결 [사진=연합뉴스]

박영선-오세훈, 서울시장 선거 여야 단일후보로 맞대결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꺾고 야권 단일 후보로 선출된 데 대해 "자리 나누기식 억지 단일화로 대한민국 정당정치의 격만 떨어뜨렸다"며 "승자는 없고 패자만 남은 그들만의 리그"라고 맹비난했다.

강선우 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사퇴왕 대 철수왕의 대결에서 사퇴왕으로 단일화가 이뤄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선우 대변인은 "서울시민을 따돌린 끼리끼리 단일화 쇼에 불과하다"며 "노선 정책에 대한 진지한 논의가 있었냐. 협치와 연정에 대한 진정한 공감대가 있었냐"고 반문했다.

이어 "서로 머리채와 멱살을 잡고 '먼저 놓아라, 놓아주면 나도 놓겠다'는 식의 유치한 싸움을 하느라 감동도 없고 재미도 잃었을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세훈 후보를 겨냥해선 "스스로 셀프탄핵하며 서울시장직을 내팽개친 사람, 입만 열면 거짓말을 쏟아내는 사람, 남은 1년의 서울시정을 정치투쟁에만 쏟을 사람, 서울시장은 그런 사람에게 어울리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또 오세훈 후보의 내곡동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도돌이표 거짓말이 끝이 없다"며 "노무현 정부 때 지정됐다가 본인의 착오였다가 다시 노무현 정부 때라고 한다. 그런데 말은 뒤집어도 사실은 뒤집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노무현 정부는 부동의 의견을 제출했다. 대대적으로 그린벨트를 풀기로 한 것은 이명박 정부였고 여러 회의록에서 확인된 바와 같이 신이 나서 '테라스로 하자, 타운하우스로 하자'라며 관여한 것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 아니냐"며 "본질은 단 하나, 본인이 시장이었던 시절에 직접 찾았다던 내곡동 땅에 보금자리주택지구가 지정돼 36억원을 보상 받으셨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물은 셀프여도, 땅이 셀프여서는 안 될 것이다. '첫날부터 능숙하게' 자기 잇속부터 챙길 후보에게 서울시를 맡길 수 없다"며 "셀프탄핵했던 서울시장 시절 경험을 살려서 후보 사퇴부터 능숙하게 하라"고 요구했다.
강선우 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강선우 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앞서 이날 서울시장 야권 단일화를 위한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실무협상단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야권 단일후보는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오세훈 후보는 범여권 단일후보로 나서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본선에서 사실상 양자대결을 펼치게 됐다.

오세훈 후보는 재선 서울시장 출신으로 지난 2011년 서울시장 재직 시절 서울시교육청의 무상급식에 반대해 시장직을 걸고 강행한 주민투표가 무산되자 중도 사퇴한 바 있다.

이번 야권 후보 단일화 여론조사는 양당이 추첨으로 선정한 2개 기관을 통해 전날(2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30분까지 무선 100%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각 기관이 1600명씩을 조사해 합산하는 방식을 택했다. 적합도(800명)와 경쟁력(800명)을 조사했다. 당초 이틀간(22~23일) 진행될 예정이던 야권 단일화 여론조사는 예상보다 높은 응답률에 하루 만에 끝났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